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초대에세이

내 손으로 만드는 여행, 자양분 가득한 ‘영혼의 사치’

  • 일러스트·박진영

내 손으로 만드는 여행, 자양분 가득한 ‘영혼의 사치’

1/3
내 손으로 만드는 여행, 자양분 가득한 ‘영혼의 사치’
“갑자기 호텔리어에서 여행 칼럼니스트로 변신한 이유가 뭐죠?”

서울에서 지명도가 가장 높다는 특1급호텔의 홍보책임자 자리를 떠난 뒤, 지난 1년 반 동안 만난 지인들이 내게 건넨 첫 인사였다. 내 답은 한결같았다. “낯선 곳에서 마음 가는 대로 지내보고 싶어서요.” 구구절절한 답변은 필요치 않았다. 나름대로 10년을 열심히 ‘달려온’ 나 자신에게 질 좋은 휴식과 놀이가 있는 몇 달간의 시간을 선사하고 싶었다.

평소 간절히 원하던 뉴욕에서의 몇 달을 위해 항공편을 예약했고, 귀국하고 싶을 때까지 아무 계획 없이 오롯이 하루하루를 살자는 다짐을 후회 없이 실천했다. 이어 내 맘 닿는 대로 짐을 꾸려 런던 파리 시카고 샌프란시스코 홍콩으로 하루하루를 위한 터전을 옮겨갔다. 그리고 그 시간은 나를 사람들에게 새로운 여행법과 새로운 명소를 소개하는 일로 이끌었다. 여행에서 만나는 예기치 못한 상황처럼 우리의 삶도 때론 미처 생각해보지 못한 이야기로 이어진다. 그래서 우리는 여행 중의 여행을 ‘삶’이라는 여행으로 꼽는지도 모르겠다.

지난 15년간 적지 않은 횟수, 짧지 않은 시간을 해외여행을 즐기는 데 집중했다. 출장이 아닌 순수한 여행으로 발을 디뎌본 도시는 얼추 꼽아도 20곳이 좀 넘는다. 그러는 동안 내 여행방식, 모양새도 바뀌었다. 배낭여행에서 패키지 여행, 그리고 ‘개별여행’이다.

배낭여행은 모험정신으로 중무장하고 낯선 세상에서 만나는 새로운 것들을 열린 사고와 마음으로 받아들이게 되는 초보단계에서 더할 나위 없이 좋은 방식이었다. 그러니까 세상에 눈을 뜨는 출발점에서 밟는 여행의 개론 코스로는 딱 좋았던 것이다.

바쁜 일상에 허덕이다보면 급작스레 모험정신을 끌어올리는 것이 여의치 않다. 그래서 낯선 곳을 찾아가는 데 흔히 선택하는 방식은 패키지 여행이다. 여행지에 대한 정보를 수집할 시간도 없고, 지도를 들고 목적지를 찾아갈 형편도 아닐 때 숙련된 가이드가 이끄는 대로 몸을 맡기면 된다. 특히 의사소통이 힘든 비(非)영어권 지역은 우선 패키지 여행을 해보는 것이 좋다. 낯선 곳에 대한 마음의 벽을 깨는 데 도움이 된다.

내 경우도 이탈리아와 프랑스를 처음 찾을 때 패키지 여행을 택했다. 가이드의 안내를 받아 분위기와 지리를 익혀놓을 수 있어 도움이 됐다. 그런 후 특히 감상이 좋았던 곳들을 다시 개별여행으로 돌아보니 시행착오를 줄일 수 있었다. 더욱이 한 번 와본 곳이라는 익숙함은 내게 한층 활력 있는 여행을 선사했다.

뉴욕으로 첫 개별여행을 떠난 몇 해 전 가을을 나는 잊지 못한다. 직장에서 가장 바쁜 시기였기에 시간적으로도 제약이 있었고, 또한 뉴욕은 물가가 비쌀 거라는 막연한 선입관도 무겁게 자리했다. 어쨌거나 마음은 있으나 여건을 탓하며 미루던 뉴욕행은 비즈니스 출장이 잡히는 바람에 현실이 됐다. 언제 다시 뉴욕을 찾을지 모르니 출장 스케줄 후 며칠을 자유롭게 즐겨보리라 결심했다.

저녁식사를 위해 일부러 찾은 레스토랑들은 당시 뉴욕에서 각광 받는 곳들이었다. 그중에서도 미드타운에 위치한 모건 호텔의 ‘아시아 드 쿠바’ 레스토랑은 요즘 세계적인 트렌드이며 문화코드가 된 ‘힙(hip, ‘최신유행’ ‘진보적인 삶’을 뜻함)문화’에 눈을 뜨게 한 곳이다.
1/3
일러스트·박진영
목록 닫기

내 손으로 만드는 여행, 자양분 가득한 ‘영혼의 사치’

댓글 창 닫기

2018/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