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이 사람

‘가정폭력 딛고 무한도전’ NASA 우주인 조니 김

“당신에겐 운명 개척의 선택권과 힘이 있다”

  • 배수강 기자 bsk@donga.com

‘가정폭력 딛고 무한도전’ NASA 우주인 조니 김

[NASA]

[NASA]

한국계 의사 출신 조니 김(36) 씨가 어린 시절 아버지에게 학대받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면서 그의 ‘남다른 도전’이 새삼 조명받고 있다. 김씨는 올해 초 한인(韓人)으로선 처음 미 항공우주국(NASA)의 달·화성 탐사 우주비행사로 선발돼 주목받았다. 

지난 3월 미국 온라인 팟캐스트 방송에 출연한 김씨는 “아버지가 한 학대를 용서했다”며 힘들었던 어린 시절을 회상했다. 1980년대 초 한국에서 미국으로 이민을 와서 LA에서 주류 판매점을 한 아버지는 어머니에 대한 학대가 잦았고, 김씨는 두려움으로 잠드는 게 무서웠다고 털어놓았다. 우수한 성적으로 고교를 졸업했지만 대학 진학 대신 해군 특수부대(네이비실)에 지원한 것도 자신이 강해져야 아버지로부터 어머니와 동생을 지킬 수 있을 거라는 생각에서였다고 고백했다. 

사달은 그가 입대를 앞둔 2002년 2월에 났다. 술에 취해 집에 돌아온 아버지는 허공에 대고 총을 쐈고, 경찰이 출동하자 아버지는 뒷문으로 도망간 듯했다. 그러나 다락방 입구의 가구가 움직이는 것을 본 김씨가 경찰에게 “아버지가 집에 있는 것 같다”고 했고, 경찰이 다락방으로 올라간 뒤 총성이 들렸다. 김씨가 본 아버지의 마지막 모습이었다. 

힘든 시절을 겪었지만 김씨는 도전을 멈추지 않았다. 중동에서 저격수와 의무병 등으로 100회 넘는 전투에 참전해 은성훈장 등 4개의 훈·포장을 받았다. 은성훈장은 군인에게 수여되는 최고 훈장으로, 수훈자는 전쟁영웅으로 여겨진다. 

제대 후에는 샌디에이고대 수학과와 하버드 의대를 졸업했고, 병원 레지던트로 일하던 중 1600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우주비행사로 선발됐다. 그는 동료 우주인 11명과 2024년부터 달과 화성에 우주인을 보내는 ‘아르테미스 프로젝트’에 참여한다. 



김씨는 “다른 사람보다 자신이 뛰어나다고 생각하는 순간 스스로를 독살하게 된다”며 “당신에겐 운명을 개척할 수 있는 선택권과 힘이 있다”고 했다.



신동아 2020년 9월호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가정폭력 딛고 무한도전’ NASA 우주인 조니 김

댓글 창 닫기

2020/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