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윤석열 파워 엘리트 263人

장제원 국회의원·당선인 비서실장

‘윤핵관’ 논란 딛고 尹 대리인 발돋움

  • 김대현 시사평론가·대현TV 운영자 kimdaehyun15@gmail.com

장제원 국회의원·당선인 비서실장

“윤핵관(윤석열 측 핵심 관계자).”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가장 신뢰하는 국민의힘 국회의원은 이른바 ‘윤핵관’으로 거론된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부산 사상구·3선)이다. 장 의원은 이번 대선의 최대 변수였던 ‘윤석열-안철수’ 단일화 과정에서 윤 당선인에게 전권을 위임받아 협상에 나선 실세로 통한다.

장 의원은 윤 당선인이 정계에 입문한 직후부터 줄곧 지근거리에 있었다. 당내 경선을 치를 때 캠프 종합상황실장을 맡아 경선 승리를 이끈 참모 그룹 실세다. 초기 경선 캠프 핵심 실무진은 대개 장 의원을 통해 합류했고 이번 대선 승리의 주역이 됐다.

장 의원은 한때 ‘2선 퇴진’의 굴욕을 겪기도 했다. 윤 당선인의 경선 캠프 종합상황실장으로 있을 당시 ‘고등래퍼’ 출신의 아들 용준 씨가 음주운전 등으로 구설에 오르자 스스로 직(職)을 내려놨다. 이준석 당대표가 선대위 운영에 불만을 품고 당무를 ‘보이콧’ 했을 때도 윤 당선인의 눈과 귀를 가리는 윤핵관으로 장 의원이 지목된 바 있다.

그럼에도 윤 당선인은 대외적으로 “윤핵관은 없다”면서 장 의원을 감쌌다. 장 의원은 윤 당선인이 결단의 고비마다 흉금을 터놓고 상의해 온 인물이다. 대선 직후 윤 당선인은 장 의원을 당선인 비서실장에 임명하면서 재차 신뢰를 보냈다.



장 의원은 부산 사상구에서 18·20·21대 국회의원에 당선된 3선 중진이다. 부산의 사학재단 동서학원을 설립한 고(故) 장성만 전 의원의 차남이다. 20·21대 국회에서 법제사법위원으로 활동했다. 빠른 판단력과 논리적 수사(修辭)로 법사위 현장에서 이슈를 주도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 1967년 부산 
● 여의도고, 중앙대 신문방송학과

*‘윤석열 파워 엘리트 263人’ 전체 기사는 ‘신동아’ 4월호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신동아 2022년 4월호

김대현 시사평론가·대현TV 운영자 kimdaehyun15@gmail.com
목록 닫기

장제원 국회의원·당선인 비서실장

댓글 창 닫기

2022/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