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중국집 가면 야키우동, 분식집 가면 상추튀김 먹어야지”

[김민경 ‘맛 이야기’] 대구‧광주의 진짜 맛

  • 김민경 푸드칼럼니스트 mingaemi@gmail.com

“중국집 가면 야키우동, 분식집 가면 상추튀김 먹어야지”

매콤하고 얼큰한 맛이 일품인 야끼우동. [사진제공 김민경]

매콤하고 얼큰한 맛이 일품인 야끼우동. [사진제공 김민경]

날이 풀렸다. 꽃샘추위도 없이 이대로 겨울이 끝나는 건가 싶지만, 봄은 언제 어떻게 오든 두 팔 벌려 환영하고픈 계절이니까 괜찮다. 햇살은 한결 따듯해졌고, 바람은 아직 싸느랗다. 자꾸만 문을 열고 나가고 싶고, 어디든 휘휘 걷고 싶다. 짧은 봄을 온전히 누리고픈 욕심에 짧은 여행 계획을 세워본다.

우리가 여행 중에 기대하는 것에는 맛도 빼놓을 수 없다. 결코 넓다고 할 수 없는 반도의 영토 곳곳에는 제각기 손꼽히는 맛이 있다. 남북으로 길고, 산과 들, 강과 바다를 풍요롭게 갖춘 대지답게 고유한 맛도 다양하다. 목포의 홍어와 탁주, 나주의 곰탕, 전주의 비빔밥과 콩나물국밥, 남원의 추어탕, 언양과 광양의 비슷한 듯 다른 불고기, 진주의 냉면, 마산의 아귀찜, 안동의 찜닭, 금산의 어죽, 서산의 어리굴젓, 병천의 순대, 춘천의 닭갈비, 삼척의 곰치국…. 눈 깜빡할 새에 떠올려 봐도 한반도 지도가 맛으로 가득 찬다. 그런데 재미있게도 전주가 고향인 친구는 비빔밥을 사 먹어본 적이 없고, 영산포 사는 선배는 홍어를 집에서 먹어야지 왜 식당서 먹느냐고 한다. 내가 평생토록 한강유람선 탈 생각을 하지 않은 것과 같은 이치인가 싶다.

대구 재래시장의 납작만두

대구 재래시장에 흔한 납작만두. 끼니와 끼니 사이 먹기 좋다. [사진=Gettyimage]

대구 재래시장에 흔한 납작만두. 끼니와 끼니 사이 먹기 좋다. [사진=Gettyimage]

대구는 막창과 ‘뭉티기’가 유명하다. ‘대구 막창’이라고 이름 붙인 식당은 전국에 있을 정도로 인기가 많다. 소의 네 번째 위(홍창, 주름 위)를 구워, 특이한 막장에 찍어 먹는다. 뭉티기는 육회인데 달걀노른자와 배, 잣을 섞어 달콤 짭조름하게 양념한 것이 아니라 기름기 없는 소고기 부위를 얇게 한입 크기로 저며 썬 것이다. 고춧가루, 굵게 다진 마늘이 들어간 독특한 기름장에 푹 찍어 먹는다. 두 가지 모두 여행 중의 저녁거리로 즐기기 좋다.

그럼 낮에는 뭘 먹을까. 바로 ‘야키우동’과 ‘납작만두’다. 대구의 중국집에 가면 ‘야키우동’이라는 메뉴가 있다. 이를 주문하면 새빨간 볶음 짬뽕을 준다. 짭짤하면서 단맛 나는 일본식 볶음 우동과는 거리가 한참 멀다. 서울식 볶음 짬뽕과도 다른 맛이다. 훈훈한 불맛이 잘 배어 있고, 뾰족뾰족 매운맛 대신 얼큰한 맛이 묵직하게 밀고 들어와 먹다 보면 어느새 이마에 땀이 솟는다. 양파와 해물의 단맛, 돼지고기의 구수함이 스며든 양념 국물에 밥 한 숟가락 놓아 마저 먹고 싶어진다.

‘납작만두’는 끼니와 끼니 사이에 간식으로 꼭 챙겨 먹어볼 만하다. 대구에 있는 여러 재래시장에 가면 흔히 만날 수 있다. 종잇장 같은 게 무슨 맛이 있겠나 싶은 마음이 들 정도로 정말 납작하다. 묽은 밀반죽에 당면과 부추 따위를 슬쩍 넣어 반달 모양으로 빚은 것을 기름에 지져 노릇하게 익힌다. 1접시 주문하면 납작만두 대여섯 개를 그릇에 담고 그 위에 고운 고춧가루, 가늘게 썬 대파와 양파, 간장을 흩뿌려 준다. 널찍한 만두 한 개를 양념과 함께 야무지게 접어서 한입에 먹는다. 보드라우면서도 쫄깃하고 고소하면서 짭짤한 맛이라니. 단조로워 보이는 첫인상과 달리 다채로운 묘미를 갖추었다. 천상의 맛은 아니지만 이를 대신할 것도 없겠다. 대구의 맛이다.



상추에 튀김 싸 먹다

광주 별미로 꼽히는 육전. [사진=Gettyimage]

광주 별미로 꼽히는 육전. [사진=Gettyimage]

광주 상추튀김. [사진=Gettyimage]

광주 상추튀김. [사진=Gettyimage]

광주는 육전이 맛있기로 유명하다. 아롱사태, 홍두깨살처럼 기름기가 적은 소고기를 아주 얇게 썰어 밀가루, 달걀물을 입혀 바로 부쳐 먹는다. 온기와 촉촉함을 머금고 있는 갓 부친 육전은 거피들깨가루에 콕 찍어 대파 무침 조금 올려 함께 먹는다. 돼지고기 육전, 낙지 탕탕이 부침도 있다. 한편 대구에 납작만두가 있다면 광주에는 상추튀김이 있다. 상추를 튀겨 먹는 게 아니라 튀김을 상추에 싸 먹는다. 오징어, 당근, 양파, 대파 등을 작게 썰어 밀가루, 달걀물과 섞어 완자처럼 둥글게 빚어 튀긴다. 오징어가 든 튀김이 상추튀김의 주인공이다. 물론 다른 튀김도 상추에 싸 먹을 수 있다. 양파와 고추를 썰어 넣은 간장을 곁들인다. 상추에 튀김을 얹고, 간장을 머금은 양파와 고추를 소복하게 올려 싸 먹는다. 아삭하고 바삭하며, 고소하고 산뜻하다. 상추가 기름기를 싹 거두어 갔다. 아차 하는 순간 튀김 한 접시가 뱃속으로 사라지니 조심해야 한다.

부대찌개 한 그릇 제대로 먹겠다고 평택 송탄까지 가는 사람은 의외로 많다. 부대찌개에도 여러 유형이 있는데 송탄은 햄과 고기를 많이 넣고, 치즈까지 녹여 푹 끓이니 맛이 아주 농하다. 녹진한 국물에 라면을 익혀 밥과 함께 먹는 맛도 아주 좋다. 부대찌개에서 고개를 들고 시야를 넓혀 송탄의 맛을 찾아보면 ‘미스진 버거’가 있다. 햄버거 빵 사이에 달걀프라이, 피클 조각, 얇은 고기 패티 그리고 버거의 모든 부피를 차지하는 엄청난 양의 양배추 채를 넣어 준다. 넉넉하게 뿌린 토마토케첩과 마요네즈가 가장자리로 비져나온다. 우적우적 입가에 양념을 묻히며 요란하게 먹게 되는 햄버거이다. 나 같은 사람에게는 ‘옛날 맛’, 누군가에게는 ‘군부대 맛’ 어린 친구들에게는 ‘레트로 버거’ 같은 다채로운 표현이 쏟아지는 음식이다. 이곳에 감자튀김은 없으니 미리 알아둘 것.



신동아 2022년 4월호

김민경 푸드칼럼니스트 mingaemi@gmail.com
목록 닫기

“중국집 가면 야키우동, 분식집 가면 상추튀김 먹어야지”

댓글 창 닫기

2022/06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