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윤석열 파워 엘리트 263人

강명구 前 선거대책본부 비서실 일정팀장

당선인 심기 가장 잘 아는 최측근

  • 김대현 시사평론가·대현TV 운영자 kimdaehyun15@gmail.com

강명구 前 선거대책본부 비서실 일정팀장

강명구 전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 비서실 일정팀장은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심기를 가장 잘 파악하는 최측근으로 분류된다. ‘윤핵관(윤석열 측 핵심 관계자)’으로 알려진 장제원 의원과 권성동 의원에 이어 윤 당선인과 직접 통화하는 몇 안 되는 실무 책임자다.

그는 윤 당선인의 두터운 신뢰를 받으며 전국 선거 일정을 기획하는데 중추 역할을 맡았다. 이준석 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급 인사들도 윤 당선인과 동선을 맞추기 위해 강 전 팀장과 직접 소통했다.

그는 지난해 윤 당선인이 대선 도전을 선언한 직후 비공개로 만나 경선 캠프 합류를 결정한 인사다. 이때부터 선거가 끝날 때까지 당선인을 지근거리에서 보좌했다. 윤 당선인은 강 전 팀장의 이름이나 별명을 부르며 격의 없이 대해 왔다. 선대본부 핵심 멤버만 참여하는 회의가 종료되면 윤 당선인은 종종 강 팀장을 별도로 불러 업무를 지시하곤 했다.

그는 지난 2002년 이회창 당시 한나라당 대선후보 시절 정치권에 들어왔다. 국회 보좌관을 거쳐 2018년 지방선거에서 서울시의원에 도전했으나 낙선했다. 2020년 자유한국당 영등포갑 당협위원장을 맡아 지역구에서 기반을 다졌지만 21대 총선에서 공천을 받지 못했다.
강 전 팀장은 정치 현장 경험이 풍부하고 스킨십이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는다. 이번 대선에서 그를 지켜본 선대본부 관계자들은 “입이 무겁고 충성심이 강한 인물”로 묘사하고 있다.

그는 20대 대선에서 윤 당선인의 ‘이색 캠페인’을 주도한 선대본부 청년 보좌역들의 맏형 격이다. 권영진 대구시장 등 경북 출신 정치인들과도 막역한 관계다. 대통령비서실에 합류할 것으로 예상된다.



● 1977년 경북 구미 
● 김천 성의고, 경희대 정치학 석사, 맨체스터대 정치학 석사


*263명 대해부 기사는 오프라인 ‘신동아’ 4월호와 동아일보사 출간 교보문고 전자책(eBook) '윤석열 파워 엘리트 263人'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신동아 2022년 4월호

김대현 시사평론가·대현TV 운영자 kimdaehyun15@gmail.com
목록 닫기

강명구 前 선거대책본부 비서실 일정팀장

댓글 창 닫기

2022/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