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윤석열 파워 엘리트 263人

오세훈 서울시장

4선 성공한 후 尹 후임자?

  • 고재석 기자 jayko@donga.com

오세훈 서울시장

오세훈 서울시장과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은 같은 79학번이다. 오 시장이 1961년 1월생, 윤 당선인이 1960년 12월생이다. 오 시장은 39세이던 2000년에 국회에 입성했고 6년 뒤 서울시장이 됐다. 윤 후보는 이번 대선이 첫 선출직 출마다. 동년배 정치 후배가 단숨에 대권을 거머쥔 모습을 보며 오 시장은 무슨 생각을 했을까.

두 사람 간에 미묘한 기류가 흐른 적이 있다. 이석준 전 국무조정실장은 윤 당선인 캠프에 합류하기 직전까지 ‘서울비전 2030위원회’ 위원장이었다. 이 전 실장이 캠프로 가자 오 시장 측근 그룹에서는 “사전에 조율된 바 없다”는 말이 나왔다. 이후 윤 당선인 측이 “오 시장에게 양해를 부탁했다”고 진화에 나서 사태가 일단락됐다.

대선 경선이 시작된 뒤에도 둘 사이에 묘한 긴장감이 흘렀다. 당시 국민의힘 일각에는 ‘오세훈 차출론’이 제법 설득력 있는 시나리오로 꼽혔다. 정치 신인인 윤 당선인이 네거티브 검증에 낙마할 경우를 대비해야 한다는 취지다. 물론 윤 당선인이 세(勢)를 유지하며 이 시나리오는 낭설이 됐다.

윤 당선인의 승리는 일단 오 시장의 4선 가도에 유리한 발판이다. 더불어민주당 독점에 가까운 서울시의회 의석 구조 역시 국민의힘 우위로 탈바꿈할 가능성도 크다. 이렇게 되면 오 시장은 시정을 통해 자기 브랜드를 만들 기회를 얻는다.

대권주자로서 위상이 또렷한 만큼 윤 당선인과의 관계 설정은 큰 숙제다. 그간의 전례를 보면 현직 대통령과 차별화를 꾀한 후보가 집권당 대선후보직을 꿰찼다. 관건은 대립각을 세우지 않으면서 권부와 결이 다르다는 점을 어필하는 데 있다. ‘윤석열 시대’는 잠룡 오세훈에게 새로운 시험대다.



● 1961년 서울 
● 대일고, 고려대 법학과, 고려대 대학원 법학 박사

*263명 대해부 전체 기사는 오프라인 ‘신동아’ 4월호와 교보문고·예스24·알라딘·밀리의 서재 등의 전자책(eBook) ‘윤석열 파워 엘리트 263人’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신동아 2022년 4월호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오세훈 서울시장

댓글 창 닫기

2022/06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