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윤석열 파워 엘리트 263人

정상명 前 검찰총장

尹 결혼식 주례 선 조력자

  • 이현준 기자 mrfair30@donga.com

정상명 前 검찰총장

정상명 전 검찰총장(사법연수원 7기)과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사법연수원 23기)의 인연이 시작된 때는 1994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윤 당선인의 초임지 대구지검 형사2부의 부장이 정 전 총장이었다.

이듬해 정 전 총장은 형사1부장으로 옮겨갔지만 인연은 이어졌다. 윤 당선인의 ‘30년 지기’ 손경식 변호사(전 창원지검 진주지청 검사·사법연수원 24기)와 윤 당선인의 인연을 맺어준 것도 그다. 손 변호사는 대선 국면에서 윤 당선인 본인과 그의 가족 변호를 맡을 만큼 윤 당선인과 신뢰가 두터운 사이다. 손 변호사는 당시를 이렇게 회상했다. “1995년 대구지검 형사1부로 초임됐는데, 정 전 총장이 부장이었다. 정 전 총장이 나와 윤 당선인을 괜찮게 여긴 듯하다. 나와 윤 당선인은 부서도 다른데 식사 자리가 있을 때면 함께 불러 밥을 먹이곤 했다. 그러면서 윤 당선인과 친해졌다.”

2006년 정상명 총장 시절 현대자동차 비자금 사건 수사 관련 일화는 유명하다. 당시 대검 중수부 중수1과 연구관이던 윤 당선인은 정상명 전 총장에게 “정몽구 회장을 구속해야 한다”며 사직서를 내며 밀어붙였다. 정 전 총장은 “수사검사의 충정을 이해한다”며 구속영장 발부를 허가했다.

2012년 정 전 총장은 윤 당선인의 결혼식 주례를 섰다. 윤 당선인의 아내 김건희 여사와도 친분이 두터운 것으로 알려졌다.

윤 당선인이 정계에 입문한 후엔 조언을 아끼지 않는 등 물밑 조력을 해왔다. 3월 9일 대선 직후 윤 당선인이 만난 사람도 정 전 총장이다. 식사를 함께하며 인수위원회 구성과 국정 전반에 대해 논의한 것으로 전해진다.



● 1950년 경북 의성 
● 경북고, 서울대 법과대학

*263명 대해부 전체 기사는 오프라인 ‘신동아’ 4월호와 교보문고·예스24·알라딘·밀리의 서재 등의 전자책(eBook) ‘윤석열 파워 엘리트 263人’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신동아 2022년 4월호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정상명 前 검찰총장

댓글 창 닫기

2022/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