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윤석열 파워 엘리트 263人

주진우 변호사·前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장

네거티브 막아낸 尹의 방패

  • 이현준 기자 mrfair30@donga.com

주진우 변호사·前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장

주진우 변호사(사법연수원 31기)는 캠프 공식 직함은 없지만 법률 관련 업무를 총괄했다. 캠프 공식 논평에 대한 법률적 검토와 민주당의 네거티브 공세를 방어하는 게 주요 업무였다. 특히 윤 당선인 배우자 김건희 여사에 대한 의혹에 적극 대응했다.

주 변호사는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장으로서 문재인 정권의 ‘환경부 블랙리스트’ 사건을 수사 지휘했다. 이에 2019년 7월 31일 안동지청장으로 좌천성 인사 발령되자 즉각 사의를 밝혔다. 다음 날 그는 검찰 내부통신망 ‘이프로스’에 다음과 같이 썼다.

“정도를 걷고 원칙에 충실하면 결국 나의 진정성을 알아줄 것이라는 믿음, 능력과 실적, 조직 내 신망에 따라 인사가 이루어진다는 신뢰, 검사로서의 명예와 자긍심이 엷어졌다는 느낌을 받았다. 나는 정치색 전혀 없는 평범한 검사다. 아는 정치인도 없고, 그 흔한 고교 동문 선배 정치인도 한 명 없다.”

주 변호사는 윤 당선인을 도운 이유로 “검사로 재직했을 때 내가 정치색이 없었던 건 모두가 아는 사실”이라면서도 “정권교체 대의에 동감해 미력이나마 보태고자 했다. 친분 때문은 아니다. 윤 당선인이 대검 중수2과장 시절 부산저축은행 불법 대출 수사를 진행할 때 연구관으로 함께한 적이 있다. 상사로 모시며 그의 리더십과 품성을 잘 알고 있기 때문이다”라고 밝혔다.

주 변호사는 차기 정권에서 대통령비서실행이 예상된다. 이에 대해 주 변호사는 다음과 같이 말했다. “차기 정부에서의 내 역할에 대해선 생각해 본 적이 없다. 문재인 정권이 국민을 실망시킨 점이 있는데, 그 부분이 개선됐으면 하는 바람이다.”



● 1975년 경남 진주 
● 대연고, 서울대 법과대학

*263명 대해부 전체 기사는 오프라인 ‘신동아’ 4월호와 교보문고·예스24·알라딘·밀리의 서재 등의 전자책(eBook) ‘윤석열 파워 엘리트 263人’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신동아 2022년 4월호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주진우 변호사·前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장

댓글 창 닫기

2022/06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