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4월호

윤석열 파워 엘리트 263人

나경원 前 국회의원

尹 고시원 동기, 입각이냐 출마냐

  • reporterImage

    고재석 기자

    jayko@donga.com

    입력2022-04-01 10:00:01

  • 글자크기 설정 닫기
    나경원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의원은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과 대학과 대학원을 함께 다녔다. 나 전 의원과 윤 당선인은 각각 서울대 법학과 82학번과 79학번으로 3년 터울의 선후배 사이다. 나 전 의원은 1988년, 윤 당선인은 1989년에 서울대 대학원 법학 석사학위를 받았다. 당시 두 사람은 같은 고시원에서 공부했다고 한다. 나 전 의원은 1992년, 윤 당선인은 1991년에 사법시험에 합격했다.

    나 전 의원은 대선 기간 중 학창 시절 윤 당선인과의 일화를 여럿 소개했다. 그는 지난해 12월 MBN에 나와 “1987년 대선 때 여의도에서 후보자들이 연설을 했다. 구경 가자 해서 (윤 당선인을 비롯해) 고시생 몇 명이 같이 같다”며 “구경하고 마포대교를 걸어서 건너와 돼지껍데기 구우면서 소주 먹었던 기억이 난다”고 말했다. 3월 5일 충북 청주 유세에서는 “(윤 당선인은) 친구 아버님이 돌아가셨다고 하면 내일모레가 시험이라 해도 상가에 반드시 갔다”고도 했다.

    나 전 의원이 2004년 국회에 입성하고 나서도 인연이 이어졌다고 한다. 2013년 윤 당선인(당시 여주지청장)이 국정원 댓글 의혹 수사에 대한 항명 파동을 일으켰을 때도 나 전 의원은 당론과 달리 윤 당선인을 비판하는 쪽에 서지 않았다.

    나 전 의원은 2020년 총선과 지난해 4·7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연달아 고배를 마셨다. 야권 일각에서는 외려 ‘야인 나경원’에 주목하는 분위기다. 현역의원에 비해 행보가 자유로워 입각과 청와대 입성, 지방선거 출마 등 모든 선택지가 열려 있기 때문이다. 윤 당선인 주변에 여성 인재가 적다는 점도 그의 가치를 돋보이게 하는 대목이다.

    ● 1963년 서울 
    ● 서울여고, 서울대 법과대학, 서울대 대학원 법학 석사



    *263명 대해부 기사는 오프라인 ‘신동아’ 4월호와 동아일보사 출간 교보문고 전자책(eBook) '윤석열 파워 엘리트 263人'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고재석 기자

    고재석 기자

    1986년 제주 출생. 학부에서 역사학, 정치학을 공부했고 대학원에서 영상커뮤니케이션을 전공해 석사학위를 받았습니다. 2015년 하반기에 상아탑 바깥으로 나와 기자생활을 시작했습니다. 유통, 전자, 미디어업계와 재계를 취재하며 경제기자의 문법을 익혔습니다. 2018년 6월 동아일보에 입사해 신동아팀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이재명, 공천 후 눈물 흘리며 대표 사퇴? [여의도 고수]

    천하람 “이준석 ‘류호정 주류 못 돼’ 발언은 실언”

    댓글 0
    닫기

    매거진동아

    • youtube
    • youtube
    • youtube

    에디터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