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4월호

윤석열 파워 엘리트 263人

손경식 변호사·前 창원지검 검사

초임 검사 시절 함께한 尹의 동지

  • reporterImage

    이현준 기자

    mrfair30@donga.com

    입력2022-04-23 10:00:02

  • 글자크기 설정 닫기
    손경식 변호사(사법연수원 24기)는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23기)과 ‘직연’을 갖고 있다. 1994년 윤 당선인이 초임지였던 대구지검에 먼저 부임했고 이듬해 손 변호사가 왔다. 대선 국면에는 윤 당선인 서울 법대 동기인 이완규 변호사(전 인천지검 부천지청장)와 윤 당선인 본인과 장모 등 가족 관련 사건 법률 대리인을 맡았다. 윤 당선인이 손 변호사에게 직접 부탁했을 만큼 신뢰가 두텁다. 손 변호사는 윤 당선인에 대해 이렇게 회고했다.

    “가정형편으로 1998년에 검사직을 사직했을 떼 윤 당선인이 휴가를 써가면서 멀리 있는 나를 찾아와 말렸다. 진심으로 슬퍼하는 그를 보며 참 고마웠다. ‘언젠가 이 사람이 어려울 때가 오면 꼭 도우리라’ 마음먹었다. 돌이켜 보면 힘든 순간도 많았지만 영광스럽다. 내가 이 일을 위해 지금껏 법률가로서 공부하고 실무 능력을 쌓았나 싶다.”

    손 변호사는 “지난해 6월 윤 당선인이 정치에 입문하겠다고 선언했을 때 당황스러웠다”고 털어놨다. ‘법조인 윤석열’에겐 무한한 신뢰가 있었지만 ‘정치인 윤석열’에 대해선 생각해본 적이 없기 때문. 그러나 정치 현안에 대한 ‘셈법’을 제시한 인사에게 “난 정치적 기반도, 경험도, 당내 세력도 없다. 아직 있지도 않은 표를 계산할 이유가 없다. 그런 게 다 ‘정치공학’이다. 내가 대통령이 되든, 경선에서 떨어지든 내 다짐이 변하지 않고 내가 하고자 하는 일이 변하지 않는다면 그런 생각을 할 필요가 없다”고 말하는 윤 당선인의 얘기를 듣고 ‘정치인 윤석열’에 대한 확신이 생겼다고 한다.

    손 변호사는 “윤 당선인은 꾸준히 공부하고 듣는 사람”이라며 “(앞으로도) 지금까지의 자세를 견지했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 1962년 충북 충주 
    ● 용문고, 한양대 법학과



    *263명 대해부 전체 기사는 오프라인 ‘신동아’ 4월호와 교보문고·예스24·알라딘·밀리의 서재 등의 전자책(eBook) ‘윤석열 파워 엘리트 263人’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이현준 기자

    이현준 기자

    대학에서 보건학과 영문학을 전공하고 2020년 동아일보 출판국에 입사했습니다. 여성동아를 거쳐 신동아로 왔습니다. 정치, 사회, 경제 전반에 걸쳐 우리가 살아가는 세상에 관심이 많습니다. 설령 많은 사람이 읽지 않더라도 누군가에겐 가치 있는 기사를 쓰길 원합니다. 펜의 무게가 주는 책임감을 잊지 않고 옳은 기사를 쓰겠습니다.

    “위기의 세계 윤리, 가정 중심 문명으로 새 길 열어야”

    조국, 법정구속 또 면해 “이례적 일, 판사도 사람인지라…”

    댓글 0
    닫기

    매거진동아

    • youtube
    • youtube
    • youtube

    에디터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