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별책부록 | 생존의 기술 50

평소 싸둔 가방이 우리 가족 구한다

비상배낭

  • 우승엽 도시안전연구소 소장

평소 싸둔 가방이 우리 가족 구한다

평소 싸둔 가방이 우리 가족 구한다

비상배낭엔 옷가지와 과자, 초콜릿, 생수, 손전등 등을 챙겨둔다.

재난이 잦은 미국에선 초등학교에서도 아이들 사물함마다 비상배낭을 준비해둔다. 학기 초가 되면 학부모에게 연락해 비상배낭을 꾸리게 해서 학교에 보관하는 것이다. 그러다 토네이도나 태풍, 지진 등으로 바로 집으로 가지 못하고 학교에서 며칠을 대피해야 할 때 이 비상배낭을 꺼내 각자 활용한다.

비상배낭이라고 해서 거창한 것은 아니다. 안 쓰는 배낭에 옷가지와 과자, 초콜릿, 생수, 손전등 등 주변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것들을 채워 넣는 것이다. 이를 72시간 생존팩(EDC·Every Day Carry)이라고도 한다.

가격도 싸고 쉽게 준비할 수 있는 간단한 것들이지만 비상시에는 생사를 가를 수도 있는 중요한 대비책인 것이다 필자도 이렇게 준비해서 10년 전부터 활용해왔다. 사진과 같이 헌 배낭에 생수와 과자, 방수 재킷, 손전등, 멀티 툴, 은박비닐담요 등을 넣어둔 것으로 언제 있을지 모를 비상 상황에 대비한다.

보관 장소는 차 트렁크나 사무실 책상 아래가 좋다. 우리는 보통 집보다는 차를 타고 이동하거나 직장에서 보내는 시간이 많다. 이는 야외에서 큰 사고나 재난 등 비상사태를 겪을 확률이 높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때 차량이나 사무실에 비상배낭이 준비돼 있다면 집이나 안전지역까지 이동할 때 큰 도움이 될 것이다.

2011년 3·11 일본 대지진 때 지진지대가 아니었던 도쿄에서도 지진의 영향으로 대정전이 발생하고 교통이 마비됐다. 직장에 있던 사람들은 자가용 승용차와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없게 되자 대여섯 시간을 걸어서 집까지 갔다고 한다. 물론 이들도 평소 준비해둔 비상배낭 덕을 봤다고 한다.

일본에선 비상배낭도 준비해두지만 집 안에 비상 캐리어도 준비해둔다. 보통 문 옆이나 눈에 잘 띄는 곳에 놔두었다가 지진이나 쓰나미 등 긴박한 사태가 났을 때 바로 끌고 나간다.

여행용 캐리어는 어느 집에나 있다. 보통 1년에 몇 차례 여행이나 출장을 갈 때만 사용되며, 그 외에는 창고나 베란다에서 한자리를 차지한다.

하지만 평상시에도 캐리어에 중요한 임무를 부여해주자. 여행용 캐리어는 수납용량이 크고 튼튼하다. 또한 바퀴와 손잡이가 달려 있어 많은 것을 보관하고 끌고 이동하기 쉽다. 이 캐리어에 평소 비상식량이나 중요한 것들(비상용품, 가족앨범, 데이터가 담긴 USB 메모리, 중요 서류, 옷가지 등)을 넣어두는 것이다.

지진이나 화재 등 큰 재난이 터졌을 때 어디에 무엇이 있고 어떤 중요한 걸 챙겨야할지 생각할 겨를이 없게 된다. 하지만 평소 이렇게 배낭과 여행용 캐리어에 꼭 필요하고 중요한 것들을 미리 챙겨두면 짧은 골든타임에 바로 대처할 수 있는 것이다.

이처럼 재난 대비란 것이 거창하거나 특이한 사람들만이 하는 것은 아니라는 점을 말하고 싶다. 우리나라에도 언제든 삶을 뒤집을 갖가지 재난이 닥쳐올 수 있다. 그 피해 당사자가 남이 아닌 나와 가족이 될지도 모른다. 평소 이렇게 작은 준비를 해두고 대처 방법을 알아둔다면 어떤 재난이나 비상사태가 터져도 침착하게 대처하고 우리 가족의 안전을 지킬 수 있을 것이다.

신동아 2014년 12월 호

우승엽 도시안전연구소 소장

관련기사

목록 닫기

평소 싸둔 가방이 우리 가족 구한다

댓글 창 닫기

2018/11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