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윤석열 파워 엘리트 263人

주재우 경희대 중국어학과 교수

安 ‘외교 책사’… 미·중관계 전문가

  • 정혜연 기자 grape06@donga.com

주재우 경희대 중국어학과 교수

주재우 경희대 중국어학과 교수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현 대통령직 인수위원장)가 지난해 10월 ‘신동아’와 인터뷰하면서 “한미관계, 미·중관계에 관한 국내 최고 전문가”라고 꼽았을 만큼 두터운 신뢰를 받은 인물이다.

주 교수는 그동안 여러 칼럼을 통해 문재인 정부의 대(對)중국 저자세 능욕 외교를 강하게 비판했고, 이에 공감한 안 대표가 지난해 9월 주 교수를 국민의당의 싱크탱크인 국민미래연구원장으로 영입했다. 이후 주 교수는 12월 선대위 출범 당시 외교안보전략위원장을 맡아 대중국 3불 정책 전면 폐지, 한국형 미사일방어체계 우선 완성, 한미동맹을 기본축으로 한 대중국 레드라인 제도화 등의 외교 공약을 설계했다.

주 교수는 미국 웨슬리안대 정치학과를 졸업하고 중국으로 건너가 베이징대에서 국제정치학 석사, 국제관계학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미국 조지워싱턴대 동아시아연구소 방문학자, 연세대 동서문제연구원 전문연구원, 국가안보정책연구소 선임연구원, 국제전략정보연구소 동북아실장 등을 두루 거쳐 2005년부터 경희대에서 강의하고 있다.

안철수 대표가 3월 3일 단일화를 결심했을 때 주 교수는 그를 지지하는 편에 섰다. 단일화 선언 이튿날 주 교수는 전화 통화에서 “(안 전 후보가) 고심 끝에 용단을 내렸다. 대의를 위해 자존심을 버리고 희생했다”며 안타깝지만 뜻을 존중한다고 밝혔다. 공들여 만든 국민의당 외교 공약이 헛수고로 돌아간 것 아니냐는 물음에 그는 “국민의힘 외교 공약과 큰 틀에서 차이가 없고, (세부 사항은) 일부 반영될 걸로 기대한다”고 답했다. 그는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을 향해 “우리나라 외교가 분기점에 서 있는 만큼 긴장을 놓지 말고 올바른 외교를 해달라”고 당부했다.

● 1967년 서울 
● 웨슬리안대 정치학과, 베이징대 국제정치학 석사, 국제관계학 박사



*263명 대해부 전체 기사는 오프라인 ‘신동아’ 4월호와 교보문고·예스24·알라딘·밀리의 서재 등의 전자책(eBook) ‘윤석열 파워 엘리트 263人’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신동아 2022년 4월호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주재우 경희대 중국어학과 교수

댓글 창 닫기

2022/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