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호

윤석열 파워 엘리트 263人

이석준 前 국무조정실장·당선인 특별고문

기재부 출신 ‘경제통’, 부총리 후보군

  • reporterImage

    정혜연 기자

    grape06@donga.com

    입력2022-04-13 10:00:01

  • 글자크기 설정 닫기
    대선이라는 긴 레이스에서 후보의 손과 발이 돼 선거 공약과 정책을 수립한 이는 대선캠프 총괄이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은 지난해 6월 21일 이석준 전 국무조정실장을 영입해 대선캠프 총괄로 임명했다. 대변인을 제외하고 윤 당선인이 공식 영입한 ‘1호 인사’라는 점에서 상징성이 큰 인물로 회자된다. 이 전 실장은 당선인 특별고문으로 임명했다.

    당시 이 전 실장은 오세훈 서울시장이 4·7 재보궐선거에서 당선된 직후 조직한 ‘서울비전 2030위원회 총괄위원장’을 맡은 지 한 달 정도 지난 시점에서 영입 제안을 받았다. 이 같은 상황에서 윤 당선인이 오세훈 서울시장에게 전화를 걸어 양해를 구하고, 이 전 실장을 직접 만나 삼고초려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실장은 30여 년간 재정경제부, 기획예산처, 기획재정부를 두루 거친 ‘경제통’이다. 부산 동아고와 서울대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1983년 제26회 행정고시에 합격해 경제부처에서 근무를 시작했다. 기획재정부 정책조정국장, 금융위원회 상임위원 등을 거쳐 2012년에는 기재부 실세로 불리는 예산실장을 지냈다. 박근혜 정부 시절인 2013년 3월 기재부 2차관, 2014년 7월 미래부 1차관을 맡은 뒤 2016년 1월 국무조정실장(장관급)에 올랐다.

    윤 당선인과 이 전 실장은 서울대 재학 시절부터 친하게 알고 지내 윤 당선인은 사석에서 이 전 실장을 “석준이 형”이라고 부른다고 한다. 윤 당선인은 서울대 법학과 79학번, 이 전 실장은 서울대 경제학과 78학번이다. 

    ● 1959년 부산 
    ● 동아고, 서울대 경제학과, 매사추세츠공과대 경영대학원 석사



    *263명 대해부 전체 기사는 오프라인 ‘신동아’ 4월호와 교보문고·예스24·알라딘·밀리의 서재 등의 전자책(eBook) ‘윤석열 파워 엘리트 263人’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정혜연 차장

    정혜연 차장

    2007년 동아일보 출판국에 입사. 여성동아, 주간동아, 채널A 국제부 등을 거쳐 2022년부터 신동아에서 근무하고 있습니다. 금융, 부동산, 재태크, 유통 분야에 관심이 많습니다. 의미있는 기사를 생산하는 기자가 되기를 꿈꿉니다.

    [정혜연의 사람in] 종군기자 꿈꾸던 소아응급의 출신 개혁신당 이주영 의원

    “사람 사는 세상 향한 노무현의 못다 이룬 꿈 다시 실현하겠다”

    댓글 0
    닫기

    매거진동아

    • youtube
    • youtube
    • youtube

    에디터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