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김수현 전대협 의장 “백선엽 분향소는 청년으로서 할 일 한 것일 뿐” [뉴스後]

‘분향소 변상금’ 내주겠다는 국민들

  • 배수강 기자 bsk@donga.com

김수현 전대협 의장 “백선엽 분향소는 청년으로서 할 일 한 것일 뿐” [뉴스後]

  • ●변상금 소식에 ‘대신 내주겠다’ 전화 잇달아
    ●文대통령 반대자 탄압·편 가르기… 전대협 후원하겠다
    ●사회단체들도 십시일반 동참 한목소리
    ●인터넷엔 “IMF 금 모으기처럼 백선엽 성금 모으자”
    ●김미애 “박원순 장례비 ‘백선엽 8배’…이게 예우냐”
김수현 전대협 의장 [박해윤 기자]

김수현 전대협 의장 [박해윤 기자]

7월 24일 신동아가 ‘김수현 전대협 의장 “백선엽 분향소 변상금 대신 내주겠다” 성원 답지’ 제하 기사를 보도한 이후 신동아 뉴스룸에는 전대협 후원 계좌와 연락처를 묻는 문의가 잇따랐습니다. 이 기사는 서울시가 7월 11~14일 광화문광장에 설치된 ‘백선엽 분향소’에 변상금을 부과한다는 방침에 대한 김수현 전대협 의장 첫 인터뷰였습니다. 

7월 20일 분향소 설치·운영을 주도한 김 의장에게 전화를 걸었습니다. 김 의장은 “서울시가 어제 (분향소를 함께 설치한) 육군사관학교총구국동지회 측에 전화해 ‘백 대장 시민 분향소가 불법 시설물이니 점용 시간과 면적 등을 반영해 변상금을 물리겠다’는 전화가 왔다는 소식을 들었다”며 “구체적 내용을 파악하고 있다”고 했습니다. 내용을 파악·정리할 시간이 필요하다는 요청에 다음날 다시 통화했습니다.

“굳이 돌아가신 분을 비교하는 게…”

7월 14일 서울 광화문광장에 마련된 고(故) 백선엽 예비역 대장 시민 분향소. [뉴시스]

7월 14일 서울 광화문광장에 마련된 고(故) 백선엽 예비역 대장 시민 분향소. [뉴시스]

김 의장은 다음 날 “당시 시민 분향소에는 고교생 및 대학생 단체, 각 군(軍) 예비역 단체 등 100여 개 사회단체가 참여했는데, 구국동지회 측이 상조회사와 실무업무를 진행해 서울시가 그쪽으로 연락한 거 같다”며 “성추문 의혹을 받는 박원순 전 서울시장은 시가 나서 세금으로 분향소를 차리는데 ‘구국의 영웅’ 분향소는 국민이 설치하고 10만 명 넘게 찾았는데도 변상하라니 씁쓸할 뿐”이라고 심경을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시민 분향소를 차린 이유에 대해서도 담담하게 밝혔습니다. 

“백 장군 국민장(葬)이 열리면 조문하려고 했지만 (서울아산병원에서) 육군장(葬)으로 치른다고 해 조문을 갈지 고민했다. 그런데 서울광장에선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분향소가 설치되더라. 성추행 의혹 속에 숨진 채 발견된 시장은 국민이 편하게 조문하도록 하고, 나라를 지킨 영웅은 병원 장례식장으로 가서 조문하는 게 상식적으로 납득이 안 됐다. 우리처럼 지방에 사는 사람들은 병원 위치도 잘 모른다. 가장 쉽게 찾는 곳이 광화문이어서 우리라도 그곳에 천막을 설치해야겠다고 생각했다. 정말 많은 분이 동참해주셨다.” 

그는 “굳이 돌아가신 분을 비교하는 게 나도 불편하지만”이라는 단서를 달았지만, 박원순 시장 장례와 비교해 정부의 백 장군 장례에 대한 예우가 소홀했다는 점을 비판했습니다. 



김 의장 인터뷰 기사가 공개된 후 “변상금을 대신 내주고 싶으니 후원계좌를 알려 달라”는 요청이 잇달았습니다. ‘성금을 어디로 보내야 하는지 나도 좀 내고 싶습니다’(kxor****) ‘후원계좌 좀 기사에 남겨주시오. 청년들 기개가 좋소’(kmj0****) ‘나라 살리기 위해서 했던 IMF 금 모으기 운동처럼 백선엽 장군 성금 모으기 운동합시다’(3gig****) 등의 댓글이 달렸습니다. ‘서울시 담당 공무원이 누구인지 공개해 주세요. 무슨 의도인지 공식적 답변 필요합니다’(yeon****) ‘(성추문 시장은) 서울시민 혈세로 조문 받고 나라를 구한 영웅한테 변상금을 청구하냐… 이게 나라냐’(csu5****)라는 댓글도 달렸습니다. 

유엔 기구에 속해 25년간 열대지역에서 일하다 은퇴한 이름 없는 과학자라고 자신을 소개한 미국 캘리포니아 거주 독자는 “전대협 학생들이 고맙게도 정부를 대신해 백선엽 장군 분향소를 설치해 수고했다는 소식을 접했다”며 “전대협 젊은이들에게 소액으로나마 고마움을 표하고 싶다”는 e메일을 ‘신동아’로 보내왔습니다.

불이익 당할까 신분 노출 꺼려

한 기업인은 “김 의장을 후원하고 싶은데 연락처를 알려 달라”고 전화를 해왔습니다. 신동아 확인 결과 국내 유명 중견기업 임원이었습니다. 그는 백선엽 장군을 광화문광장에서 조문하게 해준 데 대해 감사하면서도 전대협 회원으로 문재인 대통령을 비판하는 대자보를 붙였다가 약식기소 돼 벌금형을 받은 김모 씨 보도를 언급했습니다. 

“과거 정부 비판 대자보를 붙이며 반정부 운동을 하던 사람들이 이 나라 주류가 됐는데도 대자보를 붙이는 게 죄가 된다니 어처구니없다. 백 장군 분향소 설치 문제든 대자보 사건이든, 현 정부와 여권 인사들의 교묘한 탄압과 ‘내로남불’식 편 가르기에 염증이 나 전대협 후원을 하고 싶다.” 

김씨는 지난해 11월 24일 단국대 천안캠퍼스에 들어가 문재인 정부의 친중(親中) 정책 및 홍콩 민주화운동과 관련한 중국 유학생 행태를 풍자·비판한 내용이 실린 대자보를 붙였다가 6월 23일 대전지법 천안지원에서 건조물침입죄로 벌금 50만 원을 선고받았습니다. 신동아는 6월 17일 김씨의 사연을 단독으로 보도했습니다. 

신동아는 독자들의 뜻을 김 의장에게 전달했습니다. 김 의장은 “보도 이후 전대협 후원 문의가 이어지는 건 국민들의 생각도 우리와 비슷하기 때문일 것”이라며 “여러 사회단체에서 십시일반 변상금을 내주겠다는 연락이 많이 오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정부 비판) 대자보를 인쇄할 비용이 부족해 전전긍긍하기도 했지만 대한민국 청년으로서 할 일을 한 것”이라면서 “앞으로 우리의 활동에 관심을 가져달라고 말씀드리겠다”고 부연했습니다. 

한편 김미애 미래통합당 의원실이 육군과 서울시로부터 제출받은 ‘장례지원현황’에 따르면 육군장으로 거행한 백선엽 장군 장례에는 2580만 원, 서울특별시장으로 치러진 박원순 시장 장례에는 2억1100만 원을 지원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단순 비교하면 박 시장 장례비용이 백 대장의 8배가 넘습니다.



신동아 2020년 8월호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김수현 전대협 의장 “백선엽 분향소는 청년으로서 할 일 한 것일 뿐” [뉴스後]

댓글 창 닫기

2021/08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