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윤석열 파워 엘리트 263人

이왕근 前 공군참모총장

강군 양성 앞장선 공군 엘리트

  • 박세준 기자 sejoonkr@donga.com

이왕근 前 공군참모총장

이왕근 전 공군참모총장은 진급이 빨랐다. 공군사관학교 동기(31기) 중 가장 먼저 중장으로 진급했고, 2017년 8월 김용우 전 육군참모총장과 함께 문재인 정부 첫 공군참모총장이 됐다. 참모총장이 되기 전에는 공군작전사령부 참모장, 공군본부 정보작전참모부장, 공군 작전사령관 등 국방 정보와 작전 관련 업무를 주로 해왔다. 이외에도 합동참모본부 군사지원본부장으로 재직하며 군수지원체계에 관해서도 높은 식견을 가지고 있다. 군내에서는 작전과 군수·인사 전략에 모두 능한 군사 전문가로 통한다.

2019년 4월 군복을 벗은 이 전 총장은 지난해 8월 김 전 육군참모총장과 함께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선거캠프에 합류했다. 문재인 정부의 군 지휘부 핵심 인사들이 야당 후보인 윤 당선인 측으로 넘어간 셈이다. 두 전 총장은 군 출신 인사들과 함께 윤 당선인의 국방정책을 설계했다.

이 전 총장은 윤 당선인의 안보관에 공감해 캠프에 합류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치권 관계자는 “윤 당선인은 평화의 시기에도 언제든 싸울 수 있는 강군을 만들어야 한다는 견해를 가지고 있다. 이에 이 전 총장을 비롯한 많은 장성의 마음이 움직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군 관계자는 “이 전 총장은 물론 군내 작전 전문가들은 문재인 정부의 한미연합훈련 제한 조치를 두고 우려가 컸다”며 “‘훈련하는 군대를 만들겠다’는 윤 당선인의 생각이 (예비역 장성들을) 설득했을 것”이라고 밝혔다.

충남 출신인 이 전 총장은 충남 지역 표심을 모으는 데도 일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 1961년 대전 
● 충남고, 공군사관학교



*263명 대해부 전체 기사는 오프라인 ‘신동아’ 4월호와 교보문고·예스24·알라딘·밀리의 서재 등의 전자책(eBook) ‘윤석열 파워 엘리트 263人’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신동아 2022년 4월호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이왕근 前 공군참모총장

댓글 창 닫기

2022/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