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윤석열 파워 엘리트 263人

이완규 변호사·前 부천지청장

公私 구분 확실한 尹 ‘40년 절친’

  • 이현준 기자 mrfair30@donga.com

이완규 변호사·前 부천지청장

이완규 변호사(사법연수원 23기)는 대검 형사1과장, 서울남부지검 형사4부장, 대전지검 서산지청장, 청주지검·서울북부지검 차장검사, 인천지검 부천지청장을 지냈다. 2017년 사직하고 변호사로 개업했다. 검찰 재직 시절 검찰 내 최고의 법 이론가로 꼽혔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과는 서울대 법대 79학번 동기로 사법연수원 기수도 같은 ‘40년 절친’이다.

2017년 5월 윤 당선인이 당시 서울중앙지검장으로 발탁되자 검찰 내부통신망 이프로스에 “이번 인사에서 제청은 누가 했는지, 장관이 공석이니 대행인 차관이 했는지, 언제 했는지에 대해 의문이 든다”라며 법과 제도에 어긋남을 비판했다. 이어 3개월 후 다시 이프로스에 “검찰개혁의 핵심인 인사의 공정과 객관성을 보장할 수 있는 기구가 도입되고 이에 따라 공과가 객관적으로 공정하게 평가돼 인사가 행해지는 검찰의 모습을 볼 수 있기를 진심으로 기원한다”는 말을 남기고 검찰을 떠났다.

일각에서는 이 일로 윤 당선인과 사이가 틀어졌으리라는 관측이 나왔지만 2020년 손경식 변호사와 함께 윤 당선인이 법무부에 제기한 직무배제 효력 집행정지 소송에서 윤 당선인의 법률대리인을 맡았다. 당시 이 변호사는 본소송 외에 새로운 사건을 수임하지 않으며 전력을 다했다. 이에 대해 이 변호사는 당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우리 사이가 그런 문제로 틀어질 정도는 아니다”라며 “현재로선 이 사건보다 더 중요한 사건은 없다. 검찰총장의 목숨이 걸려 있지 않으냐”고 밝힌 바 있다. 결국 법원의 집행정지 결정을 받아내며 윤 당선인의 업무 복귀를 가능케 했다. 차기 정권 핵심 인사로 거론된다.

● 1961년 인천 
● 송도고, 서울대 법과대학, 서울대 대학원 법학 석·박사



*263명 대해부 전체 기사는 오프라인 ‘신동아’ 4월호와 교보문고·예스24·알라딘·밀리의 서재 등의 전자책(eBook) ‘윤석열 파워 엘리트 263人’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신동아 2022년 4월호

이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목록 닫기

이완규 변호사·前 부천지청장

댓글 창 닫기

2022/10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