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4월호

윤석열 파워 엘리트 263人

권성동 국회의원

尹 죽마고우, 실세 중 실세

  • reporterImage

    박세준 기자

    sejoonkr@donga.com

    입력2022-03-19 10:00:01

  • 글자크기 설정 닫기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은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동갑내기 죽마고우로 알려져 있다. 윤 당선인은 서울에서 자랐고, 권 의원은 강원 강릉이 고향이다. 직선거리만 해도 200㎞가 넘는 거리지만 어린 시절 이들은 거의 매년 만났다. 윤 당선인의 외가가 강릉이었기 때문.

    둘 다 검찰을 거쳤다는 공통점도 있다. 권 의원은 1985년 사법연수원 17기로 법조인 생활을 시작. 서울중앙지검 특수부, 광주지검, 대검찰청 등에서 근무했다. 2006년 인천지검 특수부장을 끝으로 검찰을 떠나 변호사 생활을 했다. 연수원 기수로는 권 의원이 선배(윤 당선인은 사법연수원 23기)지만 어린 시절 인연으로 친분을 이어왔다.

    권 의원은 윤 당선인이 정계 입문을 결정하는 데 도움을 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지난해 3월 검찰총장직에서 사임한 윤 당선인은 지난해 5월, 강릉에서 권 의원을 만난 것을 시작으로 정치권 인사와 석학을 두루 만나며 정계 입문과 대선 출마를 결심한 것으로 알려졌다.

    권 의원은 국민의힘 대선 경선에서부터 윤 당선인을 물심양면으로 도왔다. 캠프에서 특별한 직책을 맡지는 않았으나 ‘윤석열 핵심 관계자’ 이른바 윤핵관으로 여겨졌다. 지난해 11월에는 당 사무총장을 맡기도 했지만 올 1월 선대위 재편 과정에서 직을 내려놓았다.

    죽마고우의 대통령 당선으로 권 의원은 행복한 선택을 앞두고 있다. 우선 권 의원은 국민의힘 차기 원내대표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새 정부의 주요 정책을 입법으로 뒷받침할 필요성이 크기 때문. 2009년 재보궐선거를 시작으로 강릉에서만 내리 4선을 기록한 권 의원이 6월 1일 지방선거에 강원도지사로 차출될 가능성도 거론되고 있다.



    ● 1960년 강릉 
    ● 강릉명륜고, 중앙대 법학과

    *‘윤석열 파워 엘리트 263人’ 전체 기사는 ‘신동아’ 4월호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박세준 기자

    박세준 기자

    1989년 서울 출생. 2016년부터 동아일보 출판국에 입사. 4년 간 주간동아팀에서 세대 갈등, 젠더 갈등, 노동, 환경, IT, 스타트업, 블록체인 등 다양한 분야를 취재했습니다. 2020년 7월부터는 신동아팀 기자로 일하고 있습니다. 90년대 생은 아니지만, 그들에 가장 가까운 80년대 생으로 청년 문제에 깊은 관심을 갖고 있습니다.

    [영상] 개혁신당 류호정 “노동계 상대방 자영업자·소상공인 처지 생 ...

    하나님의 교회, 강원 원주 태장동에 새 성전 건립

    댓글 0
    닫기

    매거진동아

    • youtube
    • youtube
    • youtube

    에디터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