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4월호

윤석열 파워 엘리트 263人

윤희숙 前 국회의원

尹이 인정한 포퓰리즘 파이터

  • reporterImage

    박세준 기자

    sejoonkr@donga.com

    입력2022-04-08 10:00:01

  • 글자크기 설정 닫기
    윤희숙 전 의원은 ‘포퓰리즘 파이터’라 불린다. 정부와 여당의 경제·복지 정책의 문제점을 조목조목 비판하다 보니 생긴 별명이다. 윤 전 의원은 정계 진출 전 한국개발연구원에서 경제와 복지정책을 연구해 왔다. 정치 경력은 짧지만 전문지식을 무기로 정책의 문제점 지적하며 많은 지지를 얻었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도 대선 출마 직전 윤 전 의원을 만나 조언을 들은 것으로 알려졌다.

    윤 전 의원이 지속적으로 비판해 온 것 중 하나가 이재명 전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핵심 공약 중 하나인 기본소득이다. 이 전 후보는 전 국민에게 일정 금액을 나눠주는 보편복지 방식의 기본소득이 필요하다고 주장한다. 하지만 윤 전 의원은 “재정과 복지정책의 기본을 모르는 사람의 발상”이라며 강하게 비판해왔다.

    이 같은 실적을 바탕으로 윤 전 의원은 지난해 7월 대선 출마를 선언했다. 하지만 부친의 농지법 위반 의혹이 불거지며 출마 한 달여 만에 불출마를 선언하고 의원직을 내려놓았다. 윤 전 의원이 다시 정치권에 모습을 드러낸 것은 지난해 12월. 윤 당선인의 선거대책위원회에 참여하면서부터다.

    윤 전 의원은 ‘내일이 기대되는 대한민국 위원회’를 맡았으나 1월 5일 윤 당시 후보가 선대위를 개편하는 과정에서 자리를 내놓았다. 이후에는 페이스북 등 SNS를 통해 이 전 후보가 내놓은 경제정책이나 대장동 사건 의혹 등을 지적하며 장외 선거운동을 펼쳐왔다.

    야권에서 이름을 알린 경제통인 만큼 차기 정부에서는 경제·재정·복지 정책 수립에 중요한 역할을 맡을 것으로 보인다.




    ● 1970년 서울
    ● 영동여고(現 영동일고), 서울대 경제학과, 서울대 대학원 경제학 석사, 컬럼비아대 경제학 박사

    *263명 대해부 전체 기사는 오프라인 ‘신동아’ 4월호와 교보문고·예스24·알라딘·밀리의 서재 등의 전자책(eBook) ‘윤석열 파워 엘리트 263人’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박세준 기자

    박세준 기자

    1989년 서울 출생. 2016년부터 동아일보 출판국에 입사. 4년 간 주간동아팀에서 세대 갈등, 젠더 갈등, 노동, 환경, IT, 스타트업, 블록체인 등 다양한 분야를 취재했습니다. 2020년 7월부터는 신동아팀 기자로 일하고 있습니다. 90년대 생은 아니지만, 그들에 가장 가까운 80년대 생으로 청년 문제에 깊은 관심을 갖고 있습니다.

    천아‘용’인 김용태 금배지 다나

    ‘이재명 입’ 안귀령 vs ‘도봉구 스타’ 김재섭, 판세는?

    댓글 0
    닫기

    매거진동아

    • youtube
    • youtube
    • youtube

    에디터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