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죽음보다 패전을 두려워한 용장, 백선엽 영면하다

  • 허문명 기자 angelhuh@donga.com 송홍근 기자 carrot@donga.com

죽음보다 패전을 두려워한 용장, 백선엽 영면하다

고(故) 백선엽 장군에게는 ‘죽음보다 패전을 두려워한 용장’ ‘살아 있는 6·25전쟁 영웅’이라는 수식어가 따라붙곤 했다. 6·25전쟁 격전 중 하나로 꼽히는 ‘다부동 전투’에서 공포에 질린 부하들에게 “내가 앞장설 테니 날 따르라. 내가 물러서면 날 쏴라”면서 독려했다. 다부동 전투 승리는 인천상륙작전과 평양 진격의 발판이 됐다. 

백선엽은 한국보다 미국에서 더 인정받는 전쟁 영웅이었다. 로버트 에이브럼스 현 주한미군 사령관은 “진심으로 그리워질 영웅이자 국가의 보물”이라고 했다. 버웰 벨 전 주한미군사령관은 미국 독립전쟁을 이끈 조지 워싱턴에 비유했으며, 존 틸럴리 전 주한미군사령관은 “나의 스승이었다”고 회고했다. 

백선엽은 생전에 “자유와 평화는 절대 공짜가 없다” “평화를 위해 전쟁을 기억하라”고 말하곤 했다. 죽음을 앞두고 병석에서도 대한민국의 안보를 우려하면서 “중국은 믿을 수 없다, 미국과 함께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백선엽은 6·25전쟁 때 국군이 착용한 전투복을 수의로 입고 영면에 들었다.

1950년 10월 19일 평양 점령 직후 밀번 미1군단장과 전황을 살피는 백선엽 장군. [동아DB]

1950년 10월 19일 평양 점령 직후 밀번 미1군단장과 전황을 살피는 백선엽 장군. [동아DB]

1950년 10월 20일 평양 진격 때 대동강 인근 선교리에서 미군 공군연락장교와 함께 미1기병사단의 위치를 파악하는 백선엽 장군. [동아 DB]

1950년 10월 20일 평양 진격 때 대동강 인근 선교리에서 미군 공군연락장교와 함께 미1기병사단의 위치를 파악하는 백선엽 장군. [동아 DB]

1950년 9월 16일 대구 동촌에서 인천상륙작전 소식을 들은 백선엽 장군. [동아DB]

1950년 9월 16일 대구 동촌에서 인천상륙작전 소식을 들은 백선엽 장군. [동아DB]

1950년 8월 23일 낙동강 최전선 다부동에서 신성모 국방부장관을 안내하는 백선엽 장군. [동아DB]

1950년 8월 23일 낙동강 최전선 다부동에서 신성모 국방부장관을 안내하는 백선엽 장군. [동아DB]

1951년 1월 28일 수원비행장에 도착한 맥아더 원수가 마중 나온 백선엽 장군과 반갑게 악수하고 있다. [동아DB]

1951년 1월 28일 수원비행장에 도착한 맥아더 원수가 마중 나온 백선엽 장군과 반갑게 악수하고 있다. [동아DB]

1951년 2월, 리지웨이 유엔군 사령관에게 서울 재탈환 작전 계획을 보고하는 백선엽 장군. [동아DB]

1951년 2월, 리지웨이 유엔군 사령관에게 서울 재탈환 작전 계획을 보고하는 백선엽 장군. [동아DB]

1951년 7월 16일 휴전회담에서 휴식을 취하는 UN측 대표단. 왼쪽부터 크레이기 소장, 백선엽 장군, 조이 제독, 호디스 소장, 버크 제독. [동아DB]

1951년 7월 16일 휴전회담에서 휴식을 취하는 UN측 대표단. 왼쪽부터 크레이기 소장, 백선엽 장군, 조이 제독, 호디스 소장, 버크 제독. [동아DB]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가 2018년 11월 21일 백선엽 장군의 생일 축하연에서 무릎을 꿇고 손을 맞잡으며 축하하고 있다. [해리 해리스 트위터]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가 2018년 11월 21일 백선엽 장군의 생일 축하연에서 무릎을 꿇고 손을 맞잡으며 축하하고 있다. [해리 해리스 트위터]

로버트 에이브럼스(왼쪽) 주한미군사령관과 마이클 빌스(오른쪽) 미8군사령관이 백선엽 장군의 서울 용산구 사무실을 찾아가 100세 생일(지난해 11월 23일)을 축하하며 셀카를 찍는 모습. [주한미군 페이스북]

로버트 에이브럼스(왼쪽) 주한미군사령관과 마이클 빌스(오른쪽) 미8군사령관이 백선엽 장군의 서울 용산구 사무실을 찾아가 100세 생일(지난해 11월 23일)을 축하하며 셀카를 찍는 모습. [주한미군 페이스북]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는 12일 “백선엽 장군 같은 영웅 때문에 한국은 번영한 민주공화국이 됐다”고 애도 성명을 냈다. 백악관 NSC가 현직도 아닌 전역한 외국 장성의 죽음에 별도 성명을 낸 것은 매우 드문 일이다. 사진은 NSC가 애도 성명과 함께 올린 백선엽의 저서 영문판 ‘From Busan to Panmunjeom(부산에서 판문점까지·1992). [백악관 NSC 트위터 캡처]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는 12일 “백선엽 장군 같은 영웅 때문에 한국은 번영한 민주공화국이 됐다”고 애도 성명을 냈다. 백악관 NSC가 현직도 아닌 전역한 외국 장성의 죽음에 별도 성명을 낸 것은 매우 드문 일이다. 사진은 NSC가 애도 성명과 함께 올린 백선엽의 저서 영문판 ‘From Busan to Panmunjeom(부산에서 판문점까지·1992). [백악관 NSC 트위터 캡처]

7월 10일 별세한 백선엽 장군의 국민장 시민 분향소가 마련된 서울 광화문광장. [박해윤 기자]

7월 10일 별세한 백선엽 장군의 국민장 시민 분향소가 마련된 서울 광화문광장. [박해윤 기자]

7월 10일 별세한 백선엽 장군의 국민장 시민 분향소가 마련된 서울 광화문광장. [박해윤 기자]

7월 10일 별세한 백선엽 장군의 국민장 시민 분향소가 마련된 서울 광화문광장. [박해윤 기자]



신동아 2020년 8월호

허문명 기자 angelhuh@donga.com 송홍근 기자 carrot@donga.com
목록 닫기

죽음보다 패전을 두려워한 용장, 백선엽 영면하다

댓글 창 닫기

2020/08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