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단독

“선원 마스크 없어 물건 못 내려” 해상 수출도 차질

  • 조규희 객원기자 playingjo@donga.com

“선원 마스크 없어 물건 못 내려” 해상 수출도 차질

  • ●마스크 쓰지 못해 해운 근로자들 배에 고립
    ●“코리아 코로나 노” 선·하적 차질
[GettyImage]

[GettyImage]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촉발된 정부의 마스크 공급 실패가 산업계의 숨통마저 조이고 있다. 산업계가 코로나19로 인해 매출 감소, 원자재 수급 차질로 어려움을 겪는 상황에서 마스크 수급 불안정이 기업의 피해를 가중시키고 있다. 사실상 마스크 공급 사각지대인 해운 산업도 비상이 걸렸다. 

정태길 전국해상선원노동조합연맹 위원장은 “바다에서 근무하는 선원이 어떻게 육지에서 마 스크를 살 수 있겠느냐”고 토로했다. 국내 선원 노동자는 7만여 명의 한국인과 3만여 명의 외국인노동자로 구성돼 있다. 이 중 2만4000여 명은 외양(外洋) 근무자들로 업무 성격상 국내 항구와 외항을 오간다. 

정 위원장은 “국가의 마스크 공급 정책이 특수 산업에 종사하는 선원들의 최소한의 안전도 보장해주지 못하고 있다”면서 “해운산업 특성상 마스크 공급 부족은 수출입 문제와 직결된다”고 강조했다.


“코리아 코로나 노”

한국에서 코로나19가 확산하면서 외항에 도착한 국내 선박에 대한 해당 국가의 검역이 강화되고 있다. 정 위원장의 설명이다.“외국 항구에 입안하면 선원들이 배에서 내리지 못한다. 해당 국가 검사관이 승선해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한다. 한국 국적 선박의 선원이 현재 마스크를 쓰고 있지 않아 검사가 원활하게 진행이 안 된다. 배에서 물건을 못 내리는 상황도 발생하고 있다.” 

각국 항구에서 “코리아 코로나 노”라는 말을 쉽게 들을 수 있다. 선원들이 하선하지 못하고 선상에 고립되는 것도 문제지만 더 큰 문제는 수출입에도 타격을 줄 수 있다는 점이다. 더욱이 한국은 석유, 가스 등 전략물자의 99.7%를 해상을 통해 확보한다. 



문재인 정부는 마스크 전체 생산량의 80%를 공적 마스크로 공급하고자 긴급 예산을 투입했으나 부족 사태를 막지 못했다. 4일 추가경정예산안 발표 이전 4조 원의 긴급자금을 투입하면서 대책 중 하나로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게 마스크와 소독제를 배부한다고 밝혔지만 현장에서는 마스크를 확보하지 못해 아우성이다.




신동아 2020년 4월호

조규희 객원기자 playingjo@donga.com
목록 닫기

“선원 마스크 없어 물건 못 내려” 해상 수출도 차질

댓글 창 닫기

2020/04Opinion Leader Magazine

오피니언 리더 매거진 표지

오피니언 리더를 위한
시사월간지. 분석, 정보,
교양, 재미의 보물창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