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4월호

김종인은 ‘중소기업‧자영업자’ 겨냥 정책 펴려 했다

“코로나19에 생존 위협받는 저소득층 포용해야”

  • reporterImage

    고재석 기자

    jayko@donga.com

    입력2020-03-21 10:00:01

  • 글자크기 설정 닫기
    [조영철 기자]

    [조영철 기자]

    16일 김종인(80)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가 입장문을 통해 “이번 총선에서 미래통합당의 선대위원장으로 활동할 의사가 없다”고 밝혔다. 같은 날 통합당은 황교안 대표가 제21대 총선 총괄선대위원장직을 맡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이튿날 ‘신동아’는 14일 서울 광화문에서 진행한 김 전 대표와의 인터뷰 내용을 보도했다(‘김종인 “코로나19 대응 보며 文정부 국가경영 능력 있는지 회의”’ 제하 기사 참조). 이 인터뷰 기사의 다음 뉴스 댓글창에는 2만6000여 개의 댓글이 달렸다. 김 전 대표가 여전히 화제를 몰고 다니는 인물임을 방증하는 수치다. 

    황 대표는 김 전 대표를 영입해 총선에서 수도권 중도층의 표심을 공략하려 했다. 김 전 대표 역시 선대위원장직에 의지가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특히 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경제에 미칠 후폭풍을 예의주시하고 있었다. 지면사정 상 기사에 싣지 못했지만 그는 기자와의 인터뷰에서 이런 말을 꺼냈다. 

    “코로나19 후폭풍으로 중소기업이 줄도산 할 수 있다. 지금 소상공인‧자영업자는 장사를 못해 소득이 없어 생존에 위험을 겪고 있다. 이들을 시장 원리에 따른답시고 내버려둬야 하나? 모두 끌어안고 가야한다. 나라에는 돈 많은 사람만 있는 게 아니다. 정당이 이런 인식을 갖지 못하면 선거를 치를 수가 없다.” 

    그러면서도 김 전 대표는 여당발(發) 재난 기본소득 제안과는 다른 방책을 구상했던 것으로 보인다. 그는 “기본소득 50만 원, 100만 원 주는 식으로는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면서 “어디에 문제가 있는지 엄격히 파악해 필요한 곳에 돈이 들어가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자영업자 등 경제적 취약계층에 대한 ‘핀셋 지원’이 필요하다는 점을 주장한 셈이다. 



    만약 김 전 대표가 통합당 선대위원장을 맡았다면 여당과 선명한 정책 대결을 펼쳤을 공산이 크다. 통합당 사정에 밝은 한 정치권 인사는 “김 전 대표 영입은 ‘反문재인’ 프레임을 넘어서는 데 좋은 카드였는데 아쉽다”고 했다. 2016년 20대 총선 당시 민주당은 김 전 대표를 영입해 ‘反박근혜’를 넘어 ‘유능한 경제정당’이라는 프레임을 구축해 지지층 확장을 꾀할 수 있었다.



    고재석 기자

    고재석 기자

    1986년 제주 출생. 학부에서 역사학, 정치학을 공부했고 대학원에서 영상커뮤니케이션을 전공해 석사학위를 받았습니다. 2015년 하반기에 상아탑 바깥으로 나와 기자생활을 시작했습니다. 유통, 전자, 미디어업계와 재계를 취재하며 경제기자의 문법을 익혔습니다. 2018년 6월 동아일보에 입사해 신동아팀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김건희 몰카 찍은 그 목사와 북한 연결고리는요 [여의도 고수]

    이재명, 공천 후 눈물 흘리며 대표 사퇴? [여의도 고수]

    댓글 0
    닫기

    매거진동아

    • youtube
    • youtube
    • youtube

    에디터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