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아 로고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딥포커스

오늘은 개시하셨습니까?

  • 사진 ·글 지호영 기자 f3young@donga.com

오늘은 개시하셨습니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가시처럼 경제 현장에 틈입했다. 시장 활동이 멈췄고, 상인의 어깨가 움츠러들었다. 상인들은 “안녕하세요”라는 흔한 말을 뒤로 빼고 “개시하셨느냐?”라는 질문으로 아침 인사를 나눈다. 서울 중구 남대문에서만 60년 넘게 장사를 해온 백발의 상인조차 “이런 경우는 처음 본다”며 막막해한다. “역병이 진정되더라도 매출이 회복하기까지 오랜 시간이 걸릴 것 같다”고도 우려한다. 서민의 삶이 재난의 한가운데로 끌려들어간다. 고단한 장삼이사(張三李四)의 삶이 무너진다.


서울 광진구 동서울터미널에 있는 김밥집은 손님이 90% 이상 줄었다고 하소연한다.

서울 광진구 동서울터미널에 있는 김밥집은 손님이 90% 이상 줄었다고 하소연한다.

평소라면 번잡했을 서울 종로구 광장시장이 을씨년스러운 분위기를 자아낸다.

평소라면 번잡했을 서울 종로구 광장시장이 을씨년스러운 분위기를 자아낸다.

약국만은 ‘마스크 대란’ 탓에 매일같이 부산하다. 서울 종로구의 약국 문에 ‘마스크 품절’이라는 글귀가 적혀 있다.

약국만은 ‘마스크 대란’ 탓에 매일같이 부산하다. 서울 종로구의 약국 문에 ‘마스크 품절’이라는 글귀가 적혀 있다.

주말임에도 동서울터미널 매표소 앞은 인적이 없어 고요하다.

주말임에도 동서울터미널 매표소 앞은 인적이 없어 고요하다.

서울 중구 남대문시장 칼국수골목은 결국 집단 휴업하기로 했다.

서울 중구 남대문시장 칼국수골목은 결국 집단 휴업하기로 했다.

텅 빈 식당 안에 식탁과 의자만이 덩그러니 놓여 있다.

텅 빈 식당 안에 식탁과 의자만이 덩그러니 놓여 있다.

인파로 북적이던 남대문시장의 의류 상가. 한산한 길목의 한복판을 그림자가 채웠다.

인파로 북적이던 남대문시장의 의류 상가. 한산한 길목의 한복판을 그림자가 채웠다.

남대문시장 안에 있는 갈치조림 식당에는 “종일 손님 10명만 왔다”고 한다.

남대문시장 안에 있는 갈치조림 식당에는 “종일 손님 10명만 왔다”고 한다.

한국농구연맹(KBL)은 관람객 안전을 위해 올 시즌 잔여 일정을 당분간 무관중 경기로 진행하기로 했다. [뉴스1]

한국농구연맹(KBL)은 관람객 안전을 위해 올 시즌 잔여 일정을 당분간 무관중 경기로 진행하기로 했다. [뉴스1]

코로나19의 최대 피해 지역은 대구다. 대구행 버스가 텅 비어 있다. [뉴스1]

코로나19의 최대 피해 지역은 대구다. 대구행 버스가 텅 비어 있다. [뉴스1]



신동아 2020년 4월호

사진 ·글 지호영 기자 f3young@donga.com
목록 닫기

오늘은 개시하셨습니까?

댓글 창 닫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